Search

윤영찬 후보 “중원구의 전통시장은 반드시 살아나야 합니다”

중원구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 추진하겠다“ 밝혀

- 작게+ 크게

이욱호 기자
기사입력 2020-04-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성남·중원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후보는 중원구에 위치한 모란시장, 단대시장, 성호시장, 은행시장, 상대원시장 등 주요 전통시장 일대에서 유세활동을 진행하면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밝혔다.

 

중원구의 주요 전통시장에 대한 특성화 사업을 진행을 하겠다는 것이 주요내용이다.

 

윤영찬 후보의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은 단순히 재정적인 지원을 확대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전통시장을 위한 세부내용까지 포함되어 있어 주목받고 있다.

 

먼저, 각 시장을 대표하는 먹을거리와 즐길거리 콘텐츠 개발이다. 윤후보는 소비자들이 전통시장을 찾는 목적이 단순히 맛있는 음식을 먹기 위한 시대는 지났다며, 반드시 즐길거리 콘텐츠가 포함되어야만 전통시장의 경제가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영찬 후보는 “소비자들이 전통시장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어 확산하고, 상인들은 인터넷으로 판매까지 하는 장기적이면서도 세부적인 정책이 필요합니다” 라고 유세현장에서 만난 상인들에게 호소했다.

 

또한, 인터넷을 통한 매출 증대를 위해 상인들에게 인터넷 홈페이지 제작 비용을 지원하는 것 보다는, 상인들을 위한 인터넷 판매 지원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윤영찬 후보는 재래시장 특성화 사업을 통해, 서울 및 수도권에 거주하는 소비자층이 모란시장을 시작으로 중원구내 주요 전통시장을 거쳐 남한산성을 즐길 수 있는 ‘중원구 1일 전통시장 여행’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영찬 후보는 마지막 선거운동일까지 중원구내 주요 전통시장과 상권을 돌며  발로 뛰며 유권자들과 만나는 선거운동을 펼칠 계획이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경기자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