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광주시, GTX 노선 유치를 위한 포럼 개최

주제는 ‘광주-이천-여주, GTX 노선 왜 필요한가‘

- 작게+ 크게

이욱호 기자
기사입력 2021-06-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광주시가 GTX 노선 유치를 위한 포럼을 열었다.

 

시는 7일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이천, 여주시와 함께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노선 유치를 위한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서울신문 주관으로 ‘광주-이천-여주, GTX 노선 왜 필요한가‘란 주제로 열렸다.

 

이날 포럼은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의 사전 타당성 용역 중간 결과 발표와 주제발표로 시작됐다.

 

김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GTX-D 김포~부천 노선은 수도권 출퇴근 수요를 신속하게 이동시켜 도로 혼잡을 야기하는 승용차 수요를 흡수해야 하는데 목적 달성에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GTX-D 노선이 정부안 대로 추진된다면 수도권 동남부 지역만 GTX 혜택을 받지 못하는 소외지역으로 남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GTX-A 노선에서 분기하는 수서∼광주선에 직결해 광주∼이천∼여주∼원주까지 연결하는 방안과 GTX-D 노선 김포∼하남에 이어서 광주∼이천∼여주∼원주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서 열린 종합토론에는 강승필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신동헌 광주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이항진 여주시장, 이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철도정책연구실장, 박경철 경기연구원 연구위원, 유정훈 아주대 교통시스템공학과 교수 등이 패널로 참여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토론에서 신 시장은 “GTX가 유치되면 시의 성장 잠재력이 확대되고 이천~여주 연결은 경강선을 통해 강원도까지 이어지는 발판이 되고 현 정부가 내세우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상생발전의 기폭제로 작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광주·이천·여주시는 수도권정비계획법, 팔당상수원 등 중첩규제로 차별과 고통을 감내하고 희생해 왔다”며 “교통수요에 맞는 인프라 구축과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준 실장은 “대규모 재원이 소요되는 철도사업의 특성상 민간사업자에게 유리한 복합개발 방식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지난 3일 광주·이천·여주·원주시장은 경기광주역에서 ‘GTX 광주~이천~여주~원주 연결 비전 선포식’을 열고 공동건의문에 서명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경기자치뉴스. All rights reserved.